[BK포토스토리] ‘굿바이 삼성맨’ 이승준, ‘홈 팬들과 이별하던 날’

|


 

‘오늘은 모른 척 해줘 혹시 내가 울어도’

노래 가사의 한 장면 같은 고별 경기였다. 서울삼성에 몸 담은 지 3년이 지난 이승준은 다음 시즌 부터 KBL의 귀화 혼혈 선수 규정에 따라 FA자격을 얻어 소속 팀에서 계속해서 뛸 수 없게 되었다. 이승준은 슬프지만 차분하게 홈 경기 고별전을 받아들였다.

Trackback 0 And Comment 0